겸손함(선지자의 삶에서 발견되는 훌륭한 성품)

선지자의 삶에서 발견되는 훌륭한 성품 :

선지자(하나님께서 그에게 자비와 평화를 베푸시길)께서는 가장 훌륭한 성품의 소유자였습니다.

하나님의 사도(하나님께서 그에게 자비와 평화를 베푸시길)께서는 인간이 보여줄 수 있는 가장 훌륭한 성품의 소유자였습니다. 그렇기에 꾸란은 그의 성품을 ‘위대하다’라고 묘사하고 있으며, 그의 아내인 아이샤(하나님께서 그녀를 기쁘게 여기시길) 는 그의 성품을 다음과 같이 묘사하였습니다 : “그의 성품은 꾸란 그 자체였다.” 즉 꾸란에서 가르치고 있는 성품이 그대로 반영된 실천 귀감이었다는 것입니다.

겸손함 :

  • 하나님의 사도(하나님께서 그에게 자비와 평화를 베푸시길)께서는 누군가가 자신을 찬양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으셨습니다. 실제로 그는 그의 교우들(싸하바)에게 그러한 행위를 금지하셨습니다. 사도에 대한 깊은 사랑에도 불구하고 교우들은 그가 나타났을 때 자리에서 일어나지 않았는데, 사도께서 그러한 행위를 좋아하지 않으신다는 것을 잘 알고 있었기 때문입니다.(‘아흐마드’(no.12345)와 ‘알-밧자르’(no.6637)가 수집한 하디쓰)
  • 이슬람을 받아들이기 이전의 ‘아디 븐 하팀’(하나님께서 그를 흡족히 여기시길)은 아랍 부족의 지도자 중의 하나였으며, 사도가 전하는 메시지가 무엇인지 알기 위해 그를 찾아갔습니다. “내가 그를 찾아갔을 때 그에게는 한 여자와 아이들 혹은 아이 한명이 있었습니다.-그 후 그들이 선지자(하나님께서 그에게 자비와 평화를 베푸시길)와 얼마나 가까이 있었는지 언급하였다- 따라서 나는 (그의 겸허한 행동가짐으로 인해) 그가 키스라(페르시아의 왕)나 시저(로마의 왕)가 아님을 알게 되었습니다.” (‘아흐마드’가 수집한 하디쓰, no.19381)
  • 그가 교우들과 함께 있을 때는 그들과 다를 바 없었고 다른 이와 구별되는 방식으로 앉지 않으셨습니다. 그를 본 적이 없는 이방인은 모임에서 그와 교우를 구분하지 못할 정도였습니다. 그래서 이방인이 묻곤 했습니다. “그대들 중 누가 무함마드오?”(‘알-부카리’가 수집한 하디쓰, no.63)
  • ‘아나스 븐 말리크’(하나님께서 그를 흡족히 여기시길)께서 말했습니다 : “메디나 주민의 여자 노예 중 한 여종은 하나님의 사도(하나님께서 그에게 자비와 평화를 베푸시길)의 손을 잡고선 그녀가 원하는 곳으로 그를 데려가곤 하였습니다.” (‘알-부카리’가 수집한 하디쓰, no.5724) 손을 잡아주었다는 것은 어리고 연약한 존재에 대한 친절함과 유순함을 뜻하며 이를 통해 우리는 선지자(하나님께서 그에게 자비와 평화를 베푸시길)의 겸손함을 알 수 있습니다. 남자가 아닌 여자가, 자유인이 아닌 노예가 필요한 대로 그를 데리고 다녔으니 말입니다.
  • 선지자(하나님께서 그에게 자비와 평화를 베푸시길)께서 말씀하셨습니다 : “마음 속에 티끌 만큼의 거만함이라도 있는 자는 천국에 들어가지 못하노라.” ( ‘무슬림’이 수집한 하디쓰, no.91)